사찰소개

참사람의 향기, 아름다운인연...소원이 이루어지는 용문사 템플스테이

용문사는 신라 신덕왕 2년(913) 대경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하며, 일설에는 경순왕(927~935재위)이 친히 행차하여 창사하였다고 한다. 고려 우왕 4년(1378) 지천대사가 개풍 경천사의 대장경을 옮겨 봉안하였고 조선 태조 4년(1395) 조안화상이 중창하였다.

세종 29년(1447) 수양대군이 모후 소헌왕후 심씨를 위하여 보전을 다시 지었고 세조 3년(1457) 왕명으로 중수하였다.

성종 11년(1480) 처안스님이 중수한 뒤 고종 30년(1893) 봉성 대사가 중창하였으나, 순종원년(1907) 의병의 근거지로 사용되자 일본군이 불태웠다. 1909년 취운스님이 큰방을 중건한 뒤 1938년 태욱스님이 대웅전, 어실각, 노전, 칠성각, 기념각, 요사등을 중건하였으며, 1982년부터 지금까지 대웅전, 관음전, 지장전, 미소전(오백나한전), 산령각, 칠성각, 요사채, 일주문, 템플스테이 수련관, 다원 등을 새로 중건하고 불사리탑, 미륵불을 조성하였다.

경내에는 권근이 지은 보물 제531호 정지국사부도비와 보물 제1790호 로 지정된 금동관음보살좌상, 천연기념물 제 30호 은행나무가 있다.



[ 프로그램 간략소개 ]

천년의 향기를 머금은 은행나무가 있는 용문사에서 복잡한 마음과 몸을 편히 쉴 수 있는 자율 휴식형 프로그램과 몸과 마음의 독소를 해독하는 '몸되고 마음되고' 디톡스 프로그램, 주말을 이용해 체험을 할 수 있는 '나를 챙기다' 숲길 산책과 다도체험, 은행나무잎 소원지 작성, 사찰요리인 “연뽕잎밥” 만들기 체험과 시식으로 도시의 삶속에서 잃어버린 여유를 찾을 수 있습니다.